Hunt
 
 
 
 
 

  
김대명 라이브
 여준영  08-25 | VIEW : 10,957
최근 받은 편지중에
짧지만 제일 감동적인 편지는 김대명의 편지입니다.

김대명은 아직까지는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무명 연기자입니다
나이도 적지 않고
외모도 원빈 아니고
빽도 없는 작은 교회 청빈한 목사의 아들입니다 .
프레인의 유일한 무명배우입니다.

다른 배우와는 좀 다르게 합류했습니다.
우리가 모셔온게 아니라 본인이 찾아왔고
그냥 혼자 애쓰는 모습이 밟혀 돕는 관계였습니다
무열이가 좋아하는 선배라는 점도 조금 작용했습니다.

착하고 소심한건 동전 양면이어서
착한 대명이는
프레인 배우들과 함께 있을때면 늘 주눅들어있었습니다
본인이 티를 안내려고 해도 제눈엔 다 보였습니다.
배우들 회식이라도 할라치면
대명이는 늘 매니저들 틈에 앉아 있었던것 같습니다.

한동안 연습생 처럼 있던 대명와 얼마전 정식계약을 했고
이후 오디션을 통해 두편의 큰 영화에 출연했습니다.
한 편은 아직 개봉전이고
한 편은 벌써 개봉했는데
제작사의 요구가 있어 사람들에게 출연 사실을 알리지 못했습니다

아무도 그가 그 영화에 나왔다는 사실을 모르게,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대명이를 대명이라 부르지 못하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박노규"를 김대명이라고 부르지 못하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맞습니다.
김대명군은 500만이 본 <더 테러 라이브>에서
"내가 터뜨린다고 했죠?" 라고 말하던 전화 속 테러범 박노규를 연기했습니다.
두시간 내내 목소리로 등장했습니다.

모두가 하정우의 원맨쇼라고 여겼던 그영화를
적어도 저는
하정우와 김대명의 연기 대결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엠바고를 지키느라
500만을 훌쩍 넘은 지금에서야 밝히게 돼서 아쉽고 서운합니다만
김대명은 <더테러라이브>의 주연을 잘 해냈습니다.

그의 다음영화는 <방황하는 칼날> 입니다. 중요한 배역이고
얼굴 나옵니다.

아. 제가 감동받았다는 짧은 편지에
김대명 군은 세상에 치인 박노규 말투 그대로 이렇게 썼습니다.

---------------
대표님.
"내가 터뜨린다고 했죠 ?" 라고 자신있게 말씀드릴때까지
배우생활 열심히 그리고 잘 할게요.
-----------------


이민우
목소리뿐이었지만. 영화 잘 봤습니다.
쫄깃하게 영화를 본데에는 김대명님의 목소리가 큰 몫 한 것 같습니다.
이름처럼(예컨데 리조트)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즐거운 경험을 전해 주시기 바랍니다.
09-23  
 LIST   
  김대명 라이브 °[1]  여준영 13/08/25 10957
45   류승룡 °[8]  여준영 12/02/24 22950
44   우상호 °[1]  여준영 11/10/29 5498
43   김무열 °[10]  여준영 11/05/20 21617
42     -- 김무열 (2) °[2]  여준영 12/02/20 10191
41        ---- 김무열 (3) °[3]  여준영 12/11/14 4290
40   김재중 °[5]  여준영 11/04/05 81303
39     -- 김재중 (2) °[2]  여준영 11/09/17 20816
38        -- 김재중 (3) °[1]  여준영 12/07/04 7845
37   이흥주 °[6]  여준영 10/08/01 11918
36   故 김민경 °[17]  여준영 10/06/04 20003
35   최은석 °[11]  여준영 09/10/08 24784
34     -- 故 최은석 °[6]  여준영 12/02/20 8449
33        -- 故 최은석 °[2]  여준영 12/02/27 7101
32   故 노무현 °[45]  여준영 09/05/23 63821
1 [2][3][4] SEARCH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