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nt
 
 
 
 
 

  
산고
 2009년 01월11일 ( )  hunt의 일기  VIEW : 1,660

원고 마감을 계속 어겨
출판사가 환장할 지경..일거다.

아무리 생각해도 홈페이지원고를 그냥 옮기는건
여러 사람에게 예의가 아니라서
새로 쓰기 시작했는데

그 방향이 "소설 프레인"으로 갔다가
"위인 여준영"으로 빠졌다가
다 맘에 안들어
어느날 싹 다 지워버리고 다시쓰고 하느라 한발짝도 못나가고 있다

차라리 드라마를 쓰는게 빠르겠다 싶기도 하고
프레젠테이션에 관한 책을 쓰면 획기적일것 같은데 하며
사랑에 관한 책이면 더 쉽고 잘팔릴텐데 하며
미리부터 2탄 3탄 기획을 만지작 거린다


아무튼 그러다 보니
출판사가 안심할수 있게
되는대로 몇 페이지씩이라도 미리 보내고 자시고가 잘 안된다
(차팀장님 용서해 주십시요)

몇년이 걸려도 제대로 된걸 쓰고 싶은데
그건 턱도 없을것 같고
그렇다고
대충 있는거 짜깁기하고 작문해서
숙제 끝내듯 끝내자니 활자화 되고 나서 후회하면
죽고 싶을것 같아 장고에 장고만 하고 있다.


이번주엔 제주도 출장이 잡혀있는데
거기서 올라오지 않고 몇일 더 눌러 앉아 작가처럼 글을 써볼까
싶어 일단 하루 먼저 내려간다.

그 하루 섬 환경이 만일 저작에 유효하다면
출장을 마치고 올라오는 비행기표를 취소하고
탈고할때 까지 섬에서 나오지 않을 생각이다.

그게 안되면
러브액추얼리 콜린퍼스 처럼 프랑스 작은 별장을 하나 빌려서 은둔을 할까 싶기도 하다
그곳에 가면 오렐리아같은 사람이 기다리고 있을까
내 원고가 강물에 빠지면
그녀가 몸을 던져줄까.
노트북이 빠지면 그녀가 하드를 복구해줄순 있을까.


이런 잡생각 할 시간에 닥치고 타이핑 해야하는데 말이지



P.S 차팀장님. 중간 중간 못보내도  1월 말까지 죽 한번 읽게는 해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박희철님. 저 제주도 가는데 목요일 오후부터 금요일 오후까지  24시간 동안은  혼자 있게 됩니다. 그때 미팅 한번 합시다.
  두분다  이 메시지 보셔야 할텐데.





P.S 태어나서 일과 관련해 누굴 이렇게 고생시켜보긴 처음인것 같다

따뜻한꽃
그 집앞에 하염없이 서서 기다린 적도 있습니다.(차팀장님 정말 속타시겠다아~)
제주에 유배되어 글만 쓰신담서 미팅은 모람!
제가 노리고 있는 건 <편지>인 거 아시죠? 10년 간의...(이건 헌트님만 보셔야 할텐데..)
01-12  


DamA Negii
망망대해... 바다 한 가운데 제가 탄 배는 왜 그리 조마낳던지...
아무튼 그 일상의 바다에서 척척 한 마디리 건져 올린 다양한 물고기들... 수도 없이 잡아 본 생선은 솜씨 좋게, 처음 만난 생선도 거칠지만 그 싱싱함을 고스란히 전해주려 한점 한점 썰어낸 차고, 고소한 글이 헌트님 매력이라고 생각했는데... (모친 표현을 빌려 적어보자면...) 생의 쵝오 일품 회 한접시 만들려고 생선 너무 조물락 거리면 결국 따뜻한 회가 한접시 나오죠. 그냥 독자 입장으로..... 여기 글 다 너무 좋아요! 이렇게 차고 싱싱하고... 그래서 비린내 손에 뭍혀도, 펄떡이는 생선 눈알이 날 잡아 먹겠다 해도 그 생선...에 꼭 손대보리... 생각하는데... -.- 제주도 가신다니.... 싱싱한 회 한접시 당연히 드시고 오시겠죠~ 잘 다녀오세요. 꾸벅
01-13  


hrk
저는 제목만보고 탈고하신 줄 알았습니다. 조만간 책이 나오는줄... ㅠㅠ
약속은 기억하시죠? 책 선물해 주신다던... 잊으셨을까 조바심에 이렇게 덧글로 적는 치밀함. ^^
언제가 되든 헌트님의 자필서명이 있는 책을 선물로 꼭 받고싶어요. 욕보십시오.
01-13  


hunt
꽃 > 10년을 기다리시겠단 말이지요.
다마내기 > 타다끼 가 나올겁니다.
hrk > 5월에는 때려죽어도 나와야 된다는게 출판사의 경고 예요
01-13  


따뜻한꽃
저는 인균 10살 되는 해로 생각하고 있는데요..음..이후 2권은 20살.. 이런 식으로다가..
(혼자 계약서 사인하고 기다리고 있는....ㅋ)
01-13  


DamA Negii
ㅎㅎ (= 영타로 하면 GG 된다는) 역시~시원한 대답!!! 근데 타다끼는 소스맛이... 압권이어야... -.ㅡ; 그 책 궁금 해집니다. 01-13  


hunt
꽃 > 계약서 보내세요 (있는거 가지고 알아서 리롸이팅 해줄수 있다면 ㅋㅋ)
다마내기> 부록으로 꽃보다 남자 브로마이드라도 넣어야겠군요
01-14  

 LIST   
600 { 2009년 02월22일 :: }   간증  °[8] 2451
599 { 2009년 02월20일 :: }   공사가다망  °[9] 1774
598 { 2009년 02월15일 :: }   My Obligation  °[15] 2382
597 { 2009년 02월14일 :: }   Valentine's day  °[6] 2553
596 { 2009년 02월13일 :: }   Love.... Valid Thru  °[6] 1870
595 { 2009년 02월12일 :: }   엘빠롤  °[3] 1451
594 { 2009년 02월10일 :: }   마커스 2주년  °[7] 1868
593 { 2009년 02월09일 :: }   다시 태어나면  °[11] 1767
592 { 2009년 02월08일 :: }   미디어비평, 그리고 참을수 없는 관심의 가벼움  °[9] 1680
591 { 2009년 02월06일 :: }   유혹과 영업사이  °[6] 1792
590 { 2009년 02월06일 :: }   절대성포지셔닝이론 by hunt  °[5] 1508
589 { 2009년 02월02일 :: }   독학 마린보이파파  °[5] 1685
588 { 2009년 02월01일 :: }   피떳 1기 출범  °[4] 1565
587 { 2009년 02월01일 :: }   살림  °[8] 1689
586 { 2009년 01월31일 :: }   Chores  °[2] 1398
 ≪ [1]..[11][12][13][14][15][16][17] 18 [19][20]..[57]  ≫ SEARCH
Copyright 1999-2014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