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nt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는 평가노트
 여준영  01-12 | VIEW : 11,117
인사평가를 할때
상사가 가장 난감해 하는 대상은
평가 점수가 형편 없이 나온 꼴찌 직원이 아니라

"자기가 자기에게 준 점수와
남이 자기에게 준 점수의 격차가 가장 큰 사람"

이라는게 평가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스스로에게 후한 점수를 준 사람이
남들로 부터 박한 평가를 받았을 경우
할 수 있을 법한 처신은
"반성" 아니면 "불평" 둘중 하나인데

이론적으로 스스로를 과대평가했던 사람이
반성 먼저 하기란 거의 불가능하다

결국 대부분
불만을 갖고 불평을 하기 마련이다.
지난 한 해 고생한게 억울하고 회사에 서운해진다

"세상이 나를 알아봐 주지 않는다는 것" 에 대한 스트레스는
"열심히 해서 뭐하나" 로 이어지고..

결국 자기를 제대로 인정해줄 곳을 찾아
떠나게 된다.


문제는
그 뒤 자신의 진면목을 알아주는 혜안있는 회사을 만나
행복해졌다는  얘기는 들어본 적이 별로 없다

왜냐하면 자기의 평가와 남의 평가중
주로 옳은쪽은

후자인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불평과 서운함은
사심과 비례한다.

서운함이란 무언가를 바라고 일을 했는데
그 바라는게 오지 않을 때 생기는 법이다.

회사를 위해, 자신을 위해, 미래를 위해 일한 사람은
평가때문에 서운한 일이  별로 없다.
혹시 서운할 일이 좀 있어도
그게 그리 치명적이지 않다.

사심에 목숨을 건 경우
서운할 일이 있으면 그건 치명이다.

"내가 너한테 이러저러하게 했는데
나한테 이럴수가 있느냐."
라는 말에는
"나한테 이럴줄 알았으면 너한테 이러저러하게 안했다" 라는 속뜻이 포함되어있다.

니가 이럴 줄 알았으면 널 사랑하지 않았다고 말하는 남자가
진정한 사랑을 알 턱이 없듯  
회사가 내게 이럴줄 알았으면
내 일을 열심히 안했을거다 라는 사심 가득한 직장인이
일을 잘 했을리가 없다.


기브앤 테이크는 인지상정이지만
테이크를 목적으로 한 기브는
별로 아름답지 않다.
그것이 사랑이든 일이든




재미있는 사실 하나

내가 지켜본 바론
지난 몇년간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아 특진한 사람들 중에
스스로 자신에 대해 준 점수가
남이 자기를 평가한  점수 보다 높았던 경우가
단 한번도 없었다.

최고들은 자기 만족에 인색하다는 뜻이다.
겸손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 일수 있다는 뜻이다


  

재미있는 사실 둘

자기 평가는 후한데
남으로부터는 박한 평가를 받은 사람의 99%는
형편없는 사람이 아니라
열심히 일한 사람들이 맞긴 맞다
그러나 다른 사람보다 일을 잘 한 사람들은 아닌 경우가 많다.

열심히 한건 자기가 제일 잘 알고
남보다 잘 하는 건 남이 더 잘 알아보기 마련이다 .
"열심히"는 주관적이고
"잘"은 객관적이다
그리고 세상은 열심히 한사람보다 잘한사람에게 훈장을 준다.
그런데 아쉽게도  억울해 하는 사람들의 일성은
대부분 "내가 얼마나 열심히 했는데" 이다.
그들은 결과에 대한 데이터를 가지고 있지 않는 경우가 많다


혹시 지난 인사평가에
스스로를 높게 평가를 했다면(자기 만족 했다면)
또 결과를 받고
"내가 그렇게 열심히 했건만" 이라는 서운한 생각이 들었다면
당신은 이미 위험하다.
서운해지면 반성부터 해보자.




P.S  
자기 평가 점수와
남이 준 점수의  "갭" 만 체크해 봐도
누가 곧  회사를 그만 둘지
대충 예상할 수 있다.







한옥선
ㅠㅠ 그런건가요? 왠지 평가를 해보면 나도그럴것 같아 무서운데요. 혼자 열받으면'내가 얼마나 열심히 했는데...쳇'을 울부짖었었는데..흑 01-12  


신원일
대표님 글 보면서 놀라는거 2가지, 대단한 insight 그리고 자존~~^^ 맞나요??^^ 01-13  


김정운
그나저나.. 나 어쩌지... 01-13  


발랄라
저를 돌아보게 됩니다. 그런데 한 가지, 흥행하지 않은 드라마의 연기자는 아무리 연기를 잘 해도 상을 받지 못하듯, 평가는 흥행 혹은 성과와 연관이 있지 않나 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건 당연한 걸까요? 01-14  


hunt
옥선 > 아무리 객관적으로 생각해도 자기가 옳으면. 또 남이 틀린 경우도있긴 합니다.
원일 > 자존<- 너무 말을 막한다는 뜻으로 들리지만 뭐 사실이니까.^^
김정운 > 왜요 (평가 한번 들여다 봐줘요? ^^)
발랄라> 엠비씨 연기대상이나 그렇지 아카데미 칸느 베를린 은 안그래요.
01-14  


노랑딸기
광고나 브랜드홍보를 잘해서 판매량이 늘었는지 어떻게 어필할수 있을까요?
열심히 잘(?)하고도 어필하지 못하는건 아닌가 고민이 드네요;;
연말이면 많이 판매한 부서, 결제율 높은 부서만 상을 받는데 가끔은 부럽드라구요 ㅋ
01-22  


hunt
일에는 세가지 보상이 있다지요 일하는동안의 즐거움, 일의 결과로 인한 보람, 일의 결과에 대한 보상의 기쁨
앞의 두개에서 많은 기쁨을 얻으시면 남을 부러워할 일이 없어요
01-22  


최안나
완전 좋은 글 감사합니다. 겸손하되 자학하지 않고 자기 비하하지 않는거... 그 balance가 필요 하더라죠. 어떤 사람들에게는. 03-03  

 LIST   
231   XXX를 찾아라  °[4]  hunt 09/01/20 5598
230   인생은 종량제  °[5]  hunt 09/01/12 9766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는 평가노트  °[8]  여준영 09/01/12 11117
228   불편한 진실  °[4]  여준영 09/01/11 8966
227   행복하게 사는 법  °[6]  hunt 09/01/08 7214
226   [BTP] PCG Night teaser (2) : 조재현과 김용배  °[3]  hunt 08/12/24 4548
225     [re] 그로부터 일주일 뒤  °[2]  hunt 09/01/08 4282
224   [BTP] 냉정과 열정사이  °[10]  여준영 08/12/18 8527
223   [work] Global marketing small workshop    hunt 08/12/05 4221
222   [대화] 죽은 시인 AE들의 사회  °[15]  hunt 08/12/02 5878
221   2009 다이어리제안 (1) : 1/X 다이어리  °[5]  hunt 08/12/01 6862
220   [PCG ACADEMY] Espresso course Show case 사전예약 안내  °[8]  hunt 08/11/10 4688
219   [Work]PCG Style key philosophy  °[10]  여준영 08/11/03 4914
218   Sexless love는 의미 없다.  °[3]  여준영 08/11/03 9556
217   [Notice] Bag process 재공지  °[10]  hunt 08/10/17 4743
[1][2][3][4][5][6][7] 8 [9][10]..[23]  ≫ SEARCH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