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nt
 
 
 
 
 

  
언론교실 (1)
 여준영  05-22 | VIEW : 9,835
SDC14674.jpg (104.5 KB), Down : 33


열살 인균이를 앉혀놓고 뉴스 보고 읽는법을 가르친다.



2010년 5월 22일 새벽 여섯시 해변에서 이 그림이 발견되었다고 치자



2010년 5월 22일 새벽 여섯시경 모래사장에 이 그림이 그려져 있다
이건 "팩트" 다.

저 그림을 보고 "2010년 5월 22일 새벽 여섯시 한 해변에서 이 그림이 발견되었다" 고 하면 그걸 "보도" 라고 한다

2010년 5월 22일 새벽 여섯시 해변에서 이 사진이 발견되었다.
해경에 따르면 이 그림은 어제 자정에만 해도 없었다고 한다.
이건 "취재"에 의한 설명이다.

2010년 5월 22일 새벽 여섯시 해변에서 이 사진이 발견되었다.
"해경에 따르면 이 그림은 어제 자정에만 해도 없었다"고 현지매체가 보도했다
이건 "인용"보도 라고한다.

이 사진을 모티브로 해변의 낙서들의 문제와 현실을 재조명하는 기사가 나오면 그건
"탐사보도" 라고 한다.

네가 보고 듣고 읽을 뉴스는 여기까지다.


2010년 5월 22일 밤 여섯시에 야산에서 이 그림이 발견되었다. 라고 잘못쓰면
그건 "오보"라고 한다.

B부분을 숨기고 사진 절반만 공개한뒤 "A가 사랑한 사람은?" 이라고 하거나
제목을 "충격! A와 B가 아무도 없는 바닷가에서.." 라고
뽑으면
그걸 "옐로우저널리즘"이라고 한다.

당사자 확인 없이 그림만 보고 " A와 B는 사랑한다" 고 해석해 보도해 버리는걸
"자의해석"이라고 한다.
나아가 이런 자의해석을 바탕으로 "등장 순서로 미루어 A가 B를 일방적으로 사랑한것 같다" 고 보도하면 그걸
"추측성 보도"라고 한다.
혹시 B가 방송신문사주나 광고주나 지지하는 정당의 지인라서 저렇게 A를 깎아내렸다면 그건
"편파보도"라고 한다.
혹시 B가 기자를 불러 저걸 찍어달라고 부탁했던 거라면
"홍보성기사"라고 한다.
A와B의 사랑에 대해 미디어 마다 기사가 다르다면 그건
"논조"와 "경향"이 다르기 때문이다.

A는 B를 자기 목숨처럼 사랑한다고  보도하면 그걸
"과장보도"라고한다

B인것을 알고 있지만 실수로 8로 잘못 인쇄하면 그건
"오타"이지만.
B부분이 흐릿해서 잘 안보인 탓에 8인줄 알고 "A는 8을 사랑한다" 하면 그건
"오보" 이다.
오보와 오타는 그렇게 큰 차이가 있다.

B부분을 포토샵으로 살짝 굴려서  8을 만든뒤 "A는 8을 사랑한다" 하면 그건 오보가 아니라
"왜곡보도"이다.

그림따윈 애초에 없었고 기자가 저 그림을 직접 그린뒤 사진을 찍어 마치 남이 그린것 처럼 보도하는 걸
"조작 혹은 날조" 라고 한다.


보다시피
팩트에 다가가는 것이 취재이고
팩트에 가장 가까운 것이 보도다.

미디어는 그 두가지 즉. 취재와 보도에 충실해야 하지만
네가 보고 듣고 읽는 기사에는
인용과 자극과 추측과 편파와 홍보와 논조와 경향과 과장과 왜곡과 조작이 다 들어있을수 있다.
언론은 이해를 도와야 하지만
요즘엔 오해를 돕는 경우가 더 많아보인다.

네가 할일은 제대로 취재된 보도만 골라 읽는 것이다
그리고 나서
그걸 바탕으로 팩트를 유추해 내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너역시 마음 속으로 왜곡과 편파와 과장과 조작을 해서는 안된다.



@ 2010년 5월 22일 새벽 여섯시  한 바닷가에서.



A와 B가 사랑한 이유는
B가 A를 사랑했다니
B와 A는 그렇고 그런사이
A와 B 어디까지 갔나
A와 B 과거 사진 들춰보니
...

한 신문사가 한 기사에 이렇게 제목만 바꿔 붙여서
여러번 업로드 하는 걸
"기사 어뷰징"이라고 한다.
자기 사이트 뷰를 높이기 위한
불쌍한 일이다.

@2014년 봄 업데이트함










김성민
학교에서 배운 기본이면서도 항상 잊고 사는 내용이네요. 감사합니다. 05-23  


여준영
저 해변 그림은 사실 제가 그린겁니다. 날조 교육이지요. 05-23  


김애란
'...가르친다' 가르치셨는지 가르치실건지
가르쳤다면 10살 인균이는 이해를 하던가요?^^
05-24  


여준영
가르친것도 있고 나중에 읽도록 적어둔것도 있고 그래요. 인균인 아직 잘 못알아듣기도 하고 관심도 별로 없어요 05-25  


최영석
좋은 가르침이군요..고맙습니다. 05-27  


kimunan
감사합니다.
이해가 한번에 되네요.
07-31  


김종인
제가 배우고 갑니다. ^^ 잘 읽었습니다. 01-28  


이예슬
재미있어요 특히 오타와 오보... 전 오보쟁이네요..ㅋㅋ 04-16  

 LIST   
320  비밀글입니다 회사와 교육에 대한 철학    여준영 11/09/14 1
319  비밀글입니다 복지포퓰리즘 논란 관전법    여준영 11/08/13 2
318  비밀글입니다 인간관계 함수 (3)    여준영 11/07/02 321
317   [demurrant](7) 어려울때 친구가 진짜 친구다 ?  °[16]  여준영 11/01/23 11127
316   미디어교실 (2)  °[6]  여준영 11/01/04 7475
315   파스타프로젝트by퓨어아레나  °[24]  여준영 10/12/22 11392
314   왜 하필 "카페" 인가  °[31]  여준영 10/08/30 14798
313   미중년가라사대  °[17]  여준영 10/08/18 7513
312  비밀글입니다 In the beginning, there was @s  °[8]  여준영 10/07/12 8559
311   [아무도가르쳐주지않는 인사노트 (5)]  °[8]  여준영 10/05/27 15211
310   You are what you love, hate, like.......  °[10]  여준영 10/05/24 6523
309   독서의 함정 (3) - 자기계발서  °[11]  여준영 10/05/23 9361
  언론교실 (1)  °[8]  여준영 10/05/22 9835
307   직장생활 완전정복 (28)  °[4]  여준영 10/05/20 10576
306   인간관계 함수 (2)  °[12]  여준영 10/05/13 18726
[1] 2 [3][4][5][6][7][8][9][10]..[23]  ≫ SEARCH
Copyright 1999-2014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