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nt
 
 
 
 
 

  
서류전형에서 100% 탈락하는 이력서 쓰는 방법
 hunt  11-23 | VIEW : 110,007
상시채용을 하고 있는 프레인에는
2300명의 이력서와 자기소개서가 보관되어있다.
자기소개서는 자율적으로 쓰게 되어있다
나는 그 다양한 소개서들을 한장도 빼지 않고 다 읽어봤다.

해마다 이맘때 쯤엔
“ 이력서 잘쓰는 법” 이란 글이 돌아다니는데
사실. 모든 구직자가 그 글 대로 따라 이력서를 쓰면 그건 좀 문제다.
많은 이력서들 틈에서 눈에 띄려면 차별성이 아주 중요한데
“법”대로 쓰면 차별화가 될리가 만무하기 때문이다.
차별화에 실패한 서류는 잘쓴 것이 아니고, 결국 이력서 잘쓰는 법이란 건 없다.

그저 자기 소신껏 솔직하게 쓰면 될 일이다.
다만 “ 쓰지 말아야 할 내용과 형식”은 분명히 있다.
놀랍게도 내가 받은 이력서의 절반 이상은
“절대 서류전형을 통과할 수 없는 정도”의 수준이었다.

그래서 "이력서 잘쓰는 법"과는 좀 다른 류의 조언을 좀 하고 싶다.
이력서 쓰기 전에 꼭 한번 읽어보길.


참고로 우리회사는 PR을 하는 컨설팅 회사이고
내 조언은 내 회사에 접수된 이력서에 국한된 것이긴 하지만
이 조언이 다른 산업 지원자에게 무효할거라 보지는 않는다.


" 이력서 자기소개서 이렇게 쓰면 무조건 탈락한다 "



1.  귀사 (貴社) 라고 쓰는 것은  곧  “나는 수십군데의 회사에 지원중입니다 ” 라고 밝히는 것과 똑같다.

- 심지어 당사(當社) 라고 쓰는 사람도 있다.  
- 프레인에 지원서를 내면서 플레인이라고 쓰는 사람도 있다
- 프레인에 지원서를 내면서 끝 인사로 LK 그룹에 지원하게 되서 기쁘다는 사람도 있다
- 홍보회사 프레인에 지원하면서 광고인이 되고 싶다고 하는 사람은 셀수 없이 많다.
- 프레인에 지원하면서 “프레인에 대해 잘은 모르지만” 이라고 당당히 밝히는 사람이 있다

전원 탈락.


2. 겉으로만이라도 영원히 사랑하겠다고 좀 해라

- 친절하게 향후 포부 (이 회사에서 경력을 몇 년 쌓은뒤 UN에 진출하고 싶다 는 둥) 를
설명해 주는 사람이 있다.

탈락


3. 나는 당신과 1촌이 아니다.       

- 사진 첨부란에 폰카로 얼짱각도를 찍어 붙이는 사람이 있다. 탈락.
- 당신의 그로테스크한 전위사진을 보고
호기심에 면접을 보자고 연락해 주는 광고회사는
영화에서만 나오는 회사다


4. 나는 당신과 2촌도 아니다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프레인 완전좋아요, 꼭 뽑아주삼. 즐. “
뭐 이렇게 심하게 쓴 경우는 드물지만
“ ^^, ㅠ.ㅠ “ 이런 이모티콘을 엄청나게 많이 쓴다
그렇게 쓰면 이회사와 당신과의 관계는 대략 즐. 이다.


5. 라스베가스 출신은 사절한다.       

블러핑 하지 마라. 시장 가격을 무시하고 엄청난 희망 연봉을 써놓는 사람이 있다.
도박판이라면 확 받고 더쳐버리겠지만, 인사판에선 카드 덮는다. Die.


6. 커밍아웃과 솔직함은 다르다

이력서에 나는 아침잠이 많은 편인데 고치겠다고 쓰는 사람은 솔직한 사람이고
나는 누구랑 같이 일하는건 체질에 안맞는 사람인데 고쳐보겠다고 쓰는 사람은 미친거다.
탈락
직장생활에서 허용될 단점만 공개해라


7. 운전면허증은 없는 게 차라리 신선하다.

유학시절 한달 서빙 아르바이트를 하신분이
“미국 뉴욕 스타벅스 본사 CS 및 대 고객 전략 서비스 제공 요직 근무 경험 “
이라고 경력을 회술한다면 미필적고의에 의한 사기죄로 탈락된다.
경력사항에 대학시절 학과 부대표의 가장 절친한 친구 라고 쓰면 되겠나 ?


8. 나는 성주가 아니다.

“시키는 일은 뭐든지 하겠다. 뽑아만 달라 “ 고 읍소하는 이력서는
집사를 채용하는 곳에 보내기 바란다. 탈락


9. 갖다 붙이지 마라. 본드냐.

PR회사 프레인에 지원하면서 이렇게 쓴다
“ 전 정말 미디어와 뗄레야 뗄수 없는 사람입니다. 신문배달을 두 달이나 했거든요 “
또는
“ 저는 마케팅,을 사랑 하는 사람입니다.  심지어 저와 상관없는 보청기 텔레마케터의 전화도 친절하게 받을 정도니까요 “
모두 탈락.


10. “관심있으면 연락달라 “고  아주 짧고 거만하게 쓰면 있던 관심도 사라진다.  

또.  가급적 반말은 하지마라. 공문서이지만 수신자가 자기보다 나이 많은게 확실하다.
반말로 쓴 이 글을 읽는게 기분좋던가 말이다.
탈락.


11. 뒷다마 까지 마라

전직장의 거지 같은 인사정책에 불만을 가지고 분노 충천하여 이렇게 이직을 하게 되었다고 말하는 당신에게 내가 분기탱천 하는 수가 있다.



12. 학력을 증명하라,  

-  “저를 뽑히시려면 수이계약도 간응 하고 부르면 같다 오겠습니다.”
이렇게 쓰는 사람이 진짜 있다.  국어 안 쓰는 회사면 뽑을지도 모르겠다.
-  타이핑 실력도 편의상 학력으로 보는 수도 있다  “ 이건 분명 하비다. “
하비긴 뭘 하비나. 오나전 탈락이다.


13. 기체후일향만강함은 이제 그만 물어라.

남들도 다썼을 법한 식상한 말은 경쟁률 치열한 회사 이력서로는 꽝이다.
당신이 학업을 충실히 했고, 뜻한바 있어 해외연수를 떠났고, 부모님의 가르침을 잘 받은 덕분인거는 미안하지만 하나도 궁금하지 않다.


14. 문자쓰면 듣는 공자 기분 나쁘다.

PR회사에 지원하면서 “ PR은 공중과의 관계를 잘 이끌어 가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라고 쓰는 사람이 있다.
정보의 비대칭 축에 꽂혀 있음을 고백하는 글도 있다.
“ PR은 퍼블릭 릴레이션스의 약자로 알고 있습니다 “
장하다 그걸 알아내다니.


15.  돈주고 가르쳐야 하는건 좀 억울하다..

“ 아는거 하나도 없습니다. 열심히 배우겠습니다.” 얼핏 들으면 가상한 말 같지 않지만
곰씹어 보면 좀 억울하다. 월급도 주고 일도 가르쳐야 한다니 말이다.
그렇게 쓰려면꼭 끝에 “왜 하필 자신을 가르쳐야 하는지” 를 빼먹으면 안된다.

메이림
오, 정말 주옥같은 글이라서, 퍼갑니다. ^^ '구직자용 15종 충고세트' 11-26 *


hunt
이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나중에 알려드리죠 11-29  


777
기대 됩니다... 빨리 알고 싶군요! 12-02 *


windtail
제가 그동안 썼던 수많은 이력서 중
이중 해당되는 항목이 분명 있을 듯하여... 순간, 쫄밋~하게 됩니다. -_-
하지만... 플레인에 이력서 안 낸 건 오나전 분명 하비다.
12-04 *


movingtree
비하인드 스토리를 듣고 싶어요~~ 12-11 *


hunt
갱장히 학구적인 얘기라서 재미없을텐데.. 조만간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12-19  


비스켓
표현과 사례가 정말 쫄깃쫄깃 하네요! 01-06 *


아이셔
읽는 내내 킥킥대느라 너무 재미있었습니다. 제 아버지는 30년가량 교편을 잡으셨는데 학생들한테 숙제내주면 거기에도 이모티콘과 문법파괴가 난무한다네요. 01-07 *


노랑딸기~*
2007년 새로운 목표가 생기는 순간!
프레인 서류전형에 합격하기!!
01-10 *


hunt
이쯤에서 저 글을 제가 왜썼는지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혀야 되는데 통 짬이 안나는군요 01-10  


눈썹달
짬이 빨리 나길 기원해요 ㅎㅎ^^ 01-14 *


에스테반
퍼간다.편집해서 쓴다.오나전 맛나는 글이다. 01-15 *


carpediem
하하,재밌어요.
취직준비를 해야하는 예비4학년언니인데 가져가서 참고할게요.
고맙습니다.
01-25 *


Sunny
좀전에 이력서 쓰고 이글을 보게 되다니...
그나마 카피해둔게 있어서 다시 한번 살펴는 보았지만..다행입니다...
정말 구구절절 다 지당한 말씀이십니다...
참 어떤 분이신지 슬슬 궁금해지네요...
꼭 뵙게 되길 오늘 저녁부터 기도 들어가겠습니다. 진심으로...
02-01 *


hunt
카르페디엠>취직준비를 해야하는 예비 사학년 "언니" ? ㅋㅋ
서니>기도 통했습니까.
03-14  


hunt
눈썹달> 여기엔 안썼지만 요즘 그 비하인드 스토리로 PT를 몇번 했습니다.
에스테반 > 편집해서 쓰지마라. 악플달린다.
03-14  


redmin
저 방금 지원했는데, 귀사라는 말이 한 단어 들어간거 같은데,
먼저 여기 왔다가 지원하는 이메일 보낼 걸 그랬습니다.
03-15 *


viceversa
수요일 세미나에 갔다가..제가 낚인 걸 알았습니다..ㅠ_ㅜ
그러니까 이 글로 그런 실험을 하셨단 말이시지요?
04-05 *


sarah
이 글을 읽으면서 쓴 이력서와 자소서. 그리고 오늘 길면서도 짧았던, 긴박하며 손을 땀에 쥐게한 프레인의 면접과 필기시험을 보았습니다. 저희를 마중나오시고 끝까지 배웅해주시던 한 직원분의 마음은 제가 여기서 읽었던 프레인의 마음과 꼬~옥 일치했던 것 같습니다. 참! 면접을 위해 대기한 곳은 헌트님 방 같았는데...이사를 가버리셔서 그런지 황량하더라고요.^^ 꼬옥 직접 뵙게 될 날을 희망합니다. 04-05 *


sarah
참! 저도 여기에서 나오는 비하인드 스토리가 참 궁금한데요? ^^ 기대해봅니다. 04-05 *


hunt
그 비하인드 스토리는 글로는 못옮기고 미디어2.0 강의때 다 오픈했어요 (저 윗분 말대로 낚시 실험이었던게죠) 면접보셨다고요 ? 공채 이력서들 보니까 다들 기라성 같던데 Good luck 입니다. 04-06  


sarah
저 최종합격했습니다. ㅠ.ㅠ 너무 기뻐서 말이 안나오네요. 한달이라는 전형기간 이것 저것 준비하면서 힘들었지만 프레인때문에 정말 행복했는데.. 이제는 진짜 Prainer가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 so happy more than ever 04-18 *


이호길
트위터에서 보고 글 읽으러 왔습니다. 유익한 글 감사합니다. 좋은 이력서 뽑아 내겠습니다 07-07  


손수현
전에 봤던 건데 트윗보고 한 번 더 보러왔어요:)
그 때나 지금이나 등골이 오싹(?).흐흐.
12-23  

 LIST   
  [워닝] 익명, 가명 회원은 어느날 갑자기 정리될지도 몰라요. (내용없음)  °[52]
  [공지] 새로운 구인 공고  °[9]
  [공지] 사람을 찾습니다 세번째 공지  °[17]
  [공지] 어쩔수 없이 회원제  °[69]
332   내가 하는 이 일이 전통이 될 것이다  °[2]  여준영 15/01/26 5497
331   채용과 T.O  °[5]  여준영 14/05/28 11680
330   인간관계 함수 (5)  °[4]  여준영 13/07/07 11138
329   [Scene] 마진콜 (1)  °[4]  여준영 13/07/02 8245
328   [인터뷰] TPCQA  °[3]  여준영 13/06/10 7035
327   거의 모든 여자가 나를 좋은 남자가 되고 싶게 만들었다  °[7]  여준영 13/06/10 9760
326   인간관계 함수 (4) : 잘났다 못났다 안다 모른다  °[4]  여준영 13/04/11 9640
325   다행이 꼰대가 될 틈이 없다  °[9]  여준영 13/02/14 7437
324  비밀글입니다 movie    여준영 12/09/12 1
323   201203 인터뷰 중.  °[11]  여준영 12/04/20 11642
322   식당편지 (1)  °[5]  여준영 12/03/02 10200
1 [2][3][4][5][6][7][8][9][10]..[23]  ≫ SEARCH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